원자력연구원, 지역 결식아동·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위해 1,920만원 기탁
원자력연구원, 지역 결식아동·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위해 1,920만원 기탁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2.0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원자력연구원장에게 감사패 수여
유재욱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왼쪽)이 주한규 원자력연구원장(오른쪽)에게 2월 5일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지정기탁금 1,920만원을 전달받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재욱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왼쪽)이 주한규 원자력연구원장(오른쪽)에게 2월 5일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지정기탁금 1,920만원을 전달받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추워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연구원의 따듯한 선행 릴레이는 계속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주한규)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역 소외계층 대상 지정기탁금’을 전달했다고 2월 5일 밝혔다.

올해 원자력연구원이 준비한 지정기탁금은 1,920만원이다. 이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소외계층인 결식아동, 독거노인, 멘토링 학생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원자력연구원의 지정 기탁은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총 13회 실시됐으며, 2024년 기준 누적 기부액은 총 2억4,000여만원에 달한다.

기탁금을 모은 원자력연구원의 녹색원자력봉사단은 2011년 창설 이래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모금을 하거나 봉사활동을 하는 등 다양한 지역 소외계층 상생 활동을 하고 있다.

이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같은 날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원자력연구원의 지속적인 기부와 봉사활동 수행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주한규 원자력연구원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주한규 원자력연구원장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지역사회 소외계층에게 희망과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직원이 봉사에 참여하도록 독려해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