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지역 중소기업 안전역량 향상 지원 박차
남부발전, 지역 중소기업 안전역량 향상 지원 박차
  • EPJ
  • 승인 2024.04.0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중기청·부산고용노동청·안전보건공단과 안전진단 및 컨설팅 시행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위험성평가 실행력 강화 및 안전용품 지원
남부발전은 4월 1일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안전보건공단 부산광역본부와 ‘중소기업 안전울타리’ 지원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남부발전은 4월 1일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안전보건공단 부산광역본부와 ‘중소기업 안전울타리’ 지원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일렉트릭파워]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이 중대재해처벌법 50인 미만 기업 확대적용에 따라 지역 소규모 중소기업의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안전 역량 향상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남부발전은 4월 1일 부산 본사에서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일호), 부산지방고용노동청(청장 김준휘), 안전보건공단 부산광역본부(본부장 공흥두)와 ‘중소기업 안전울타리’ 지원사업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남부발전 등 4개 기관은 지역 소규모(50인 미만) 사업장의 중대재해 예방과 안전의식 고취, 안전 문화 확산에 기관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해 업무협약이 마련됐다.

이번 지원사업은 상대적으로 중대재해에 취약한 소규모 중소기업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중소협력사를 보호하는 울타리가 되겠다는 뜻에서 지어진 ‘중소기업 안전울타리 지원사업’은 안전전문가가 현장을 방문, 안전 진단 및 컨설팅을 통한 안전보건관리체계의 구축과 함께 위험성평가 실행력 강화 및 안전용품 제공 등을 지원한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중대재해처벌법이 50인 미만 사업장까지 확대 적용됨에 따라 재해 예방과 법 준수에 어려움이 많은 중소기업을 지원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모쪼록 이번 지원사업이 중대재해 예방과 및 종사자의 안전을 지켜주는 튼실한 울타리가 되어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