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울산에너지포럼 ,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울산의 새로운 기회'
동서발전 울산에너지포럼 ,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울산의 새로운 기회'
  • EPJ
  • 승인 2024.04.1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에너지시장 전망에 따른 울산 에너지 산업 미래 모색
제 12회 울산에너지포럼이 4월 15일 동서발전 강당에서 ‘국내 에너지산업 발전방향과 분산에너지 연관기업 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열렸다.
제 12회 울산에너지포럼이 4월 15일 동서발전 강당에서 ‘국내 에너지산업 발전방향과 분산에너지 연관기업 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열렸다.

[일렉트릭파워] 울산에너지포럼(공동대표 김영문)은 ‘국내 에너지산업 발전방향과 분산에너지 연관기업 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4월 15일 울산 중구 한국동서발전 강당에서 ‘제12회 울산에너지포럼’을 개최했다. 

포럼 첫 번째 연사로 나선 김현제 에너지경제연구원장은 ‘글로벌 에너지시장 전망 및 국내 에너지산업 발전방향’이란 주제 발표에서 2050 탄소중립 등 에너지부문 변화에 대응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현황과 도전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 연사인 이경우 울산연구원 실장은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조성과 연관기업 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울산의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추진방향과 활성화 추진전략 등을 공유했다.

울산에너지포럼은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포럼을 개최하며 울산 지역 에너지분야의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올해에도 울산 에너지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산·학·연·관 협업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2024년은 국내 에너지산업의 최대 화두인 제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과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발표를 앞두고 있는 중요한 시기”라며 “울산에너지포럼은 전 회원사가 협업해 울산 에너지산업이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