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청년카페 창업 지원’ 첫 결실
전기안전공사,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청년카페 창업 지원’ 첫 결실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4.30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 샘골농협, 전북혁신도시 ESG네트워크 공공기관과 협업··· 청년 일자리 창출
인구소멸 위기 지역, 일자리 통해 정주 여건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전기안전공사는 4월 26일, 전북 정읍시 정우면 농촌마을에 문을 연 ‘청년 카페 Same²’에서 창업 1호점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
전기안전공사는 4월 26일, 전북 정읍시 정우면 농촌마을에 문을 연 ‘청년 카페 Same²’에서 창업 1호점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가 농촌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펼치고 있는 ‘청년 카페 창업 지원’ 사업이 첫 결실을 거뒀다.

전기안전공사는 4월 26일, 전북 정읍시 정우면 농촌마을에 문을 연 ‘청년 카페 Same²’에서 정읍시와 지역농협, 전북 ESG네트워크 소속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창업 1호점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  

‘청년 카페 창업 지원’ 사업은 공사가 지난해 국민연금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등 전북 소재 10개 공공기관이 ‘ESG 네크워크’라는 이름으로 함께 펼쳐온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의 하나다.

농촌 고령화와 인구 유출에 따른 지역소멸 위기를 막기 위해 청년들에게 필요한 일자리와 창업 공간부터 마련해주자는 취지다. 지역 농산물 소비와 연계해 농가 판로 확대에도 보탬을 주고자 했다. 

이날 문을 연 청년 카페 공간은 정읍시 정우면의 농협 폐창고를 재활용했다. 

지역농협에서 사업 부지와 투자금을 마련하고, 전기안전공사를 비롯한 도내 공공기관들이 사업비와 창업 컨설팅을 지원했다. 

카페에서 판매할 각종 빵과 디저트 제품들은 지역 농산물(쌀, 밀)을 구입해 만든다. 제빵과가 있는 도내 특성화고와 연계해, 일을 배울 수 있는 인큐베이팅 공간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지역의 인구 유출을 막을 최선의 해법은 청년들의 일자리를 마련하는 일”이라며, “청년 창업 지원 사업이 농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킬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