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발달장애인 자립 카페 ‘발자취’ 개점 지원
동서발전, 발달장애인 자립 카페 ‘발자취’ 개점 지원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5.2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도서관 내 카페에 커피머신, 제빙기 등 필요물품 지원
동서발전은 5월 21일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울주도서관 내 ‘울주갤러리카페’에서 ‘발자취 카페 2호점’ 개점식을 함께 했다.
동서발전은 5월 21일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울주도서관 내 ‘울주갤러리카페’에서 ‘발자취 카페 2호점’ 개점식을 함께 했다.

[일렉트릭파워]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5월 21일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울주도서관 내 ‘울주갤러리카페’에서 ‘발자취(발달장애인 자립을 위한 취업성공 프로젝트) 카페 2호점’개점식을 함께 했다.

‘발자취 카페 프로젝트’는 동서발전이 울산시교육청, 사회적협동조합 찬솔과 함께 발달장애인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돕는 프로젝트다.

동서발전은 ‘발자취 카페 2호점’에 커피머신, 제빙기 등 카페운영에 필요한 물품(약 1,800만원 상당)을 지원하고 울산시교육청은 카페 장소를 제공했다. 

사회적협동조합 찬솔은 발달장애인과 경력단절여성을 직원으로 채용해 카페 운영을 총괄할 예정이다. 

발자취 카페는 향후 지역 내 특수학교 및 일반학교 특수학급의 발달장애학생들이 음료제조와 고객응대 등 카페 운영에 필요한 직무 체험의 장으로도 활용될 계획이다. 

남석열 동서발전 기획본부장은 “발자취 카페 2호점이 울산 지역의 발달장애학생들이 자립할 수 있는 기회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내 사회적 약자를 적극 지원해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4월 평소 외출이 어려운 발달장애인 38명의 사회체험활동을 함께하며 발달장애인의 재활을 돕고, 청각장애인들의 재능을 발굴해 석탄재 도자기 기능인을 양성하는 등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