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베트남과 전력분야 신사업·신기술 개발협력 강화
한전, 베트남과 전력분야 신사업·신기술 개발협력 강화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6.1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철 사장, 베트남 방문··· MOU 체결 및 주요인사 면담으로 신사업 시장 개척 기회 확대
김동철 한전 사장(왼쪽)과 응우옌 안 뚜언 EVN 사장이 신기술·신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동철 한전 사장(왼쪽)과 응우옌 안 뚜언 EVN 사장이 신기술·신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은 지난 6월 10일부터 3일간 베트남을 방문해 베트남전력공사(EVN)와 신기술·신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베트남 주요 인사를 면담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전과 베트남전력공사(EVN)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신기술 및 차세대 전력망 구축 등 신사업 분야에 대한 양사 협력 MOU를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한전은 베트남 내 사업추진 기반을 확대하게 됐다.

이 자리에서 김동철 한전 사장은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IDPP, Intelligent Digital Power Plant), 송변전 예방진단 시스템(SEDA, Substation Equipment Diagnostic & Analysis system), 차세대 배전망 운영시스템(ADMS, Advanced Distribution Management System) 등 신기술 연구성과 및 실증사례를 소개하고 향후 양사는 신기술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한전은 베트남 내 한전 최초 발전사업인 응이손 발전소가 위치한 탱화성 정부와 신규사업 협력 기회 발굴을 위한 사업의향서를 교환했다. 

이를 계기로 한전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베트남 전력 인프라 시장에서 신기술·신사업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한전 관계자는 설명했다.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제3위 교역국이자 무역흑자 1위 국가로 한전은 베트남 전력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고려해 후속사업 진출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현재 한전은 베트남 내에서 총 2,400MW 발전사업을 건설 및 운영하고 있으며, 이는 베트남 민간 발전사업의 약 7.3%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하노이 포함 베트남 북부지역 전력수요의 상당 부분을 책임지고 있다.

한전은 향후 ESG 경영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에너지신기술, 신재생에너지 및 Gas to Power 등 친환경 사업 기회를 적극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