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기자재 산업, 올해 수주 20조원 목표··· ’24년 수출품목 10위권
전력기자재 산업, 올해 수주 20조원 목표··· ’24년 수출품목 10위권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7.0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 HD현대일렉트릭 방문, 전력기자재 업계 간담회 열어
한전·코트라·무보 'K-그리드 수출지원 MOU'... 무역금융 2조7,000억원 투입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7월 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HD현대일렉트릭 본사에서 김동철 한전 사장, 유정열 KOTRA 사장, 장영진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김성칠 전기산업진흥회 부회장, 조석 HD현대일렉트릭 대표, 우태희 효성중공업 대표,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 유은경 서진하이텍 대표, 양등석 큐비테크 대표, 정용호 고려전선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9차 수출현장지원단 간담회’를 가졌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7월 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HD현대일렉트릭 본사에서 김동철 한전 사장, 유정열 KOTRA 사장, 장영진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김성칠 전기산업진흥회 부회장, 조석 HD현대일렉트릭 대표, 우태희 효성중공업 대표,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 유은경 서진하이텍 대표, 양등석 큐비테크 대표, 정용호 고려전선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9차 수출현장지원단 간담회’를 가졌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7월 4일 HD현대일렉트릭 본사를 방문해 전력기자재 업계의 수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은 제9차 수출현장지원단 활동이자, 에너지 분야 현장방문의 최초 사례다.

최근 AI(인공지능) 구현을 위한 데이터센터 증설, 신재생·원전 등 무탄소전원 확산을 위한 계통연결 수요 등으로 막대한 규모의 전력이 필요하게 되면서 전력기자재 시장은 이른바 ‘슈퍼사이클’을 맞고 있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 전력기자재 수출도 증가, 2023년에는 가전, 섬유 등을 넘어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업종과 어깨를 겨루는 신(新)수출동력으로 부상했다.

올해 수출 목표인 수출액 162억달러, 수주액 20조원을 달성할 경우, 전력기자재 산업은 우리나라 수출품목 10위권에 해당하게 된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HD현대일렉이 세계 최초로 구현한 1MW급 상업용 건물 DC 배전시스템 전시관을 직접 둘러봤다. 이어 한전-코트라-무역보험공사는 ‘K-그리드 수출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국내 에너지 안보에 주력해온 전력 공기업과 수출지원 공기업이 힘을 합쳤다는 데 의미가 있으며, 에너지 분야 수출산업화의 선도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력기자재 산업 수출지원을 위해 정부는 ▲전력기자재 품목 무역보험 특별 우대프로그램을 마련해 올해 2조7,000억원의 무역보험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 전력망 관련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기대되는 북미·유럽·아세안 시장 중심으로 ▲전력기자재 중점 무역관을 지정하고 ▲국내외 전시·상담회 계기 발주처와 매칭기회를 확대하는 등 해외마케팅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하반기 중 ▲전력기자재 수출 촉진방안을 수립해 생태계 경쟁력 강화, 수출협의체 결성, 연구개발(R&D) 확대 등 종합 수출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력기자재 업계 간담회에선 변압기 3대 기업(HD현대일렉트릭, 효성중공업, LS일렉트릭) 및 중소·중견기업(고려전선, 서진하이텍, 큐비테크) 등이 참여해 정부 공동 연구개발(R&D), 수출국 반덤핑 조치 관련 지원, 중소중견기업 금융지원 확대, 국내 관련 산업 육성 등 업계 애로를 제시했으며, 정부는 관련 애로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우리 기업들과 한전, 수출지원기관인 코트라, 무역보험공사 등이 힘을 합쳐 전력기자재 산업을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며, 오늘 자리를 계기로 “K-그리드뿐만 아니라 신재생, 에너지효율, ESS 등 에너지 분야도 우리 수출 효자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민관 원팀으로 총력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