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정보문화재단, ‘원자력 진로진학 멘토링’ 특강 열어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원자력 진로진학 멘토링’ 특강 열어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7.0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고 학생 대상으로 원자력학과 대학생들이 전공 장래성 홍보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원전소통지원센터와 원자력발전포럼 청년분과 소속 원자력 전공대생은 7월 5일 경주고등학교 1학년 250여 명을 대상으로 ‘원자력 진로진학 멘토링’ 특강을 진행했다.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원전소통지원센터와 원자력발전포럼 청년분과 소속 원자력 전공대생은 7월 5일 경주고등학교 1학년 250여 명을 대상으로 ‘원자력 진로진학 멘토링’ 특강을 진행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원전소통지원센터(센터장 노동석)는 7월 5일 경주시 경주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원자력 진로진학 멘토링’ 특강을 진행했다. 

원자력발전포럼 청년분과에서 주관한 이번 특강은 대학 진학 및 진로를 고민하는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원자력 전공수업 미니강의 ▲졸업 후 취업 분야 등을 안내해 학생들의 대학 전공 선택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했다. 

특히, 학생들이 실질적으로 관심 갖는 전공 장래성 등에 대해 실제 대학에서 경험한 것들을 바탕으로 심도깊은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전공대생들은 원자력학과 진학 시 세계 최고 수준의 교수진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것과 취득 가능한 전문 자격증 등 원자력 전공의 특장점을 안내해 관심을 모았다.

원자력발전포럼 청년분과는 원자력정책과 에너지와 관련된 객관적이고 과학적 정보 보급과 확산을 목적으로 하는 민간단체로 전국 15개 대학 원자력 전공학생들이 모여 활동하고 있다.

이번 특강을 기획한 원자력발전포럼 청년분과 김유진 분과장(세종대학교 양자원자력공학과)은 “원자력에너지를 전공하는 학생이자 미래 원자력 전문가로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내용을 전달하고자 했다”며 “불과 몇 년 전에는 고등학생이었던 만큼 학생들의 눈높이에서 안내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관심을 보인 것 같다. 앞으로 이 같은 특강을 통해 원자력이 전도유망한 전공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알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자력 진로진학 멘토링’ 특강을 들은 이채규 경주고 1학년 학생은 “원자력은 어렵고 생소한 분야라고 생각했는데 대학생 선배들이 설명해주니 이해가 쉽고 원자력이 보다 친근하게 느껴졌다”며 “학생들은 학과 선택 시 전공소개 책자 등을 중심으로 정보를 얻는 경우가 많은데 특강을 통해 직접 들으니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노동석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원전소통지원센터장은 “원자력에너지는 이산화탄소를 거의 배출하지 않고 높은 효율성을 보이는 고밀도 에너지원으로 이는 합리성을 추구하는 미래세대 특성과도 부합한다”면서 “많은 청년세대들이 원자력 에너지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