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에코에너지, UL인증 획득으로 미국 전력케이블 시장 공략 가속화
LS에코에너지, UL인증 획득으로 미국 전력케이블 시장 공략 가속화
  • 이재용 기자
  • 승인 2024.07.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수출 제품 라인업 확장, 중국산 대체로 수출 증가
태양광 및 IDC 수요 증가, LS전선 미국 법인과 공동마케팅
LS에코에너지 베트남 생산법인 전경.
LS에코에너지 베트남 생산법인 전경.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LS에코에너지(대표 이상호)가 미국의 안전인증 기구인 UL로부터 지중(URD) 전력 케이블의 안전인증을 획득했다고 7월 9일 밝혔다.

이번 인증으로 LS에코에너지는 기존의 랜(UTP) 케이블에 더해 미국 수출 제품의 라인업을 확장하게 됐다.

LS에코에너지는 LS전선의 미국 법인 LSCUS와 함께 발전소 건설업체와 전력청 등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URD 전력 케이블은 주로 태양광 발전소와 데이터센터(IDC) 등을 연결하는 각종 배전망에 사용된다. 최근 관련 산업의 확대로 인해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특히 미국은 중국산 알루미늄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면서, 중국 외 국가의 알루미늄 도체 URD 케이블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LS에코에너지 측은 베트남 LS-VINA에서 제품을 생산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동시에 미국의 대중국 견제 정책의 혜택도 기대하고 있다.

이상호 LS에코에너지 대표는 “이번 인증이 미국 시장을 확대하고, 글로벌 전력 케이블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S에코에너지의 호찌민 생산법인 LSCV에서 생산된 랜 케이블은 미국의 중국산 배제 정책에 힘입어 올 상반기 대미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