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가스터빈 제조부터 유지보수까지 직접 수행
두산에너빌리티, 가스터빈 제조부터 유지보수까지 직접 수행
  • 박윤석 기자
  • 승인 2024.07.1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복합 2호기 가스터빈 부품공급·계획정비 등 맡아
두산에너빌리티가 개발한 대형 가스터빈 조립 현장
두산에너빌리티가 개발한 대형 가스터빈 조립 현장

[일렉트릭파워 박윤석 기자] 두산에너빌리티가 국내 기술로 개발한 대형 가스터빈 공급에 이어 장기유지보수까지 수행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한국남부발전과 안동복합화력발전 2호기 가스터빈에 대한 장기유지보수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7월 10일 밝혔다. 해당 가스터빈은 두산에너빌리티가 올해 1월 남부발전과 공급계약을 체결한 380MW급 제품이다. 두산에너빌리티가 공급한 가스터빈에 대해 장기유지보수 서비스 계약까지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북 안동시 풍산읍 지역에 569MW 규모로 건설되는 안동복합화력발전 2호기는 2027년 3월 준공 예정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380MW 규모 H급 가스터빈과 스팀터빈·배열회수보일러(HRSG) 등을 공급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이번 계약에 따라 공급한 가스터빈에 대한 ▲고온부품 공급 및 재생정비 ▲계획정비 ▲가스터빈 맞춤형 디지털 솔루션 적용 ▲성능 및 정비일정 보증 등을 수행한다. 계약기간은 준공 이후 10년이다.

가스터빈 장기유지보수 서비스는 가스터빈에 대한 고도의 종합적 역량이 요구돼 그동안 주로 해외 가스터빈 원제작사들이 독점해왔다. 이번 계약으로 두산에너빌리티는 가스터빈 원제작사로서 지위를 공고히 하는 동시에 장기간 안정적인 매출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손승우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BG 부사장은 “남부발전과의 이번 계약은 대한민국 가스터빈 산업이 제조에서 유지보수까지 완전히 독립을 이루는 첫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며 “국내 340여개 산학연이 함께 만들어낸 가스터빈인 만큼 발주처가 잘 운용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에너빌리티는 2019년 가스터빈 공급계약을 처음으로 체결한 이후 수주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보령신복합발전소와 지난 1월 안동복합발전소에 이어 앞선 6월에는 분당복합발전소에도 380MW급 가스터빈 포함 주기기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향후 5년간 국내에서 가스터빈 관련 7조원 이상 수주를 목표로 사업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