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지경부산하 재난대응 최우수기관으로 선정
남동발전, 지경부산하 재난대응 최우수기관으로 선정
  • 정지운 기자
  • 승인 2011.08.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련비상매뉴얼에 따라 재난대응 시스템화
‘극한재난 도래 시 대응계획’ 수립
한국남동발전(사장 장도수) 지난 5월 2일 부터 5월 4일 까지 실시한 ‘2011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지식경제부 산하 25개 재난관리책임기관 중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 사진설명-삼천포화력발전소에서 진행된 ‘2011 안전한국 훈련’ 모습
남동발전은 ‘극한재난 대응훈련을 통한 비상대응능력 제고’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는 지난 3월 11일 일본에서 발생한 지진(해일)과 동일한 규모의 재난상황이 발전설비에 닥쳐올 경우를 가정한 자체 훈련비상매뉴얼에 따라 훈련시행, 개선조치 및 표준화, 반복훈련을 시행하는 등 재난대응을 시스템화해 발전시켰다는 평가다. 실제로 남동발전은 일본 지진(해일) 발생 직후 ‘극한재난 도래 시 대응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훈련시행 Task-Force Team을 편성해 2011년 상반기 중 총 16회에 걸쳐 CEO 등 경영진이 직접 참관하는 극한재난 대응훈련을 시행한 바 있다.

일련의 훈련은 이번 2011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기간에도 계속됐다. 훈련시나리오는 발전소 위치 및 지반고, 비상발전기 설치위치, 비상배터리 배치현황 및 사용가능 시간 등 극한재난 발생시 영향인자를 고려, 최악의 예상 상황을 도출해 작성 됐다.

남동발전 훈련시행 담당자는 “만약 일본과 같은 극한재난이 발생한다면 최우선적으로 정부 등 유관기관, 지자체 통보 및 협조로 직원․지역주민의 인명대피를 실시하고 재난도래 이후 발전설비 재기동을 위한 안정적인 발전중지 및 설비보호 조치를 실시하는 것이 본 훈련의 핵심사항”이라고 밝혔다.

남동발전은 안정적인 발전설비 운영을 위해 유사시 비상대응 행동지침(SOP)에 따라 신속히 대응하는 재난대응시스템이 구축돼 있다. 또한 매년 SOP 개발계획, 교육, 점검, 훈련, 평가 시행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운영하는 등 재난상황 대비에 크게 힘쓰고 있다.

남동발전은 이번 ‘2011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기간 중 중앙안전관리위원회에서 발령하는 재난상황에 맞춰 발전소별로 'CEO 메시지 부여 실제훈련'을 진행하고, 자체적으로 작성한 평가표와 훈련동영상을 촬영해 평가 한 후 문제점은 도출․개선시켰다.

개선사항의 조치여부는 추가훈련과 119데이훈련(매달 19일 비상대응훈련을 시행하는 남동발전 훈련프로그램)을 통해 재평가했다.

이외에도 ‘해외사업 직원파견지 테러발생 가상 훈련’과 ‘전력설비 테러발생을 가상한 한국전력과 합동훈련’도 동시에 시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