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준공 앞두고 방폐장, 힘찬 건설 중
내년 상반기 준공 앞두고 방폐장, 힘찬 건설 중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3.12.1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환경공단, 전문기자단 초청 견학행사
2단계 천층방식 선호하지만 지역의견 반영

▲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 조감도
원자력발전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모든 국가의 큰 고민거리는 사용후핵연료를 포함한 방사성폐기물 처리의 문제일 것이다.

우리나라는 과거 부안 등의 경험에서 이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것인가를 뼈저리게 느꼈고, 지역과 함께 하는 방사성폐기물의 안전 관리의 중요성을 깨닫고 2008년 방사성폐기물관리법을 제정했으며, 2009년 1월 한국원자력환경공단(전 한국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을 설립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송명재, 이하 환경공단)은 국제적 방사성폐기물 관리체계 구축은 물론 독립된 전담기관으로서 방사성 폐기물 관리의 안전성·전문성·투명성 등을 더욱 향상시켜 녹색성장의 주요 에너지원인 원자력산업 발전에 핵심적 역할을 한다는 각오다.

▲ 방폐장 건설현황을 발표하고 있는 김두행 환경공단 팀장
경북 경주시 양북면 봉길리에 건설 중인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이하 방폐장)’은 부지 면적이 210만 여㎡에 달하고, 처분용량은 80만드럼(200L 기준) 규도다. 현재 1단계 10만드럼 규모의 동굴처분방식으로 건설 중에 있으며, 2006년 사업을 시작해 내년 6월 준공 예정으로, 총사업비 1조5,437억원이 투입된다.

방폐장은 지상시설과 지하시설로 나눠지며, 또 지상시설은 지상건물과 지원시설로 구분된다. 지상건물은 발생지에서 반입된 중·저준위 방폐물의 인수 검사 및 저장을 하는 인수/저장 건물과 RI폐기물(방사성동위원소 또는 그에 오염된 물질로서 폐기대상 물질) 및 시설 내에서 발생되는 폐기물 처리를 하는 방사성폐기물 건물 등이 있다. 지원시설은 처분시설의 모든 주요정보를 쉽게 감시하기 위한 주제어실과 방사선관리구역 출입통제실, 장비수리실 등이 있다.

지하시설은 방폐물을 운반하기 위한 운영동굴, 건설을 위한 건설동굴, 운영요원 출입 및 점검 등을 위한 동굴설비건물, 방폐물을 최종적으로 처분하는 사일로로 구성된다. 사일로는 해수면 지하 130m 지점에 내부직경 23.6m, 높이 50m의 원통형 구조물 6기로 구성됐으며, 총 10만드럼의 방폐물을 처분할 수 있다.

▲ 지하터널 작업 모습
“사용후핵연료 중간 저장이 우선”

환경공단은 11월 20일 전력전문기자단을 초청해 방폐장 공사 현장 취재 및 견학 행사를 가졌다.

환경공단 측 관계자는 현재까지의 1단계 건설사업을 설명하며, 적기 준공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또 향후 건설동굴(‘14. 3), 운영동굴(‘13. 11), 하역동굴(‘13. 12) 등의 진입동굴 축조를 완료하고, 덕트·배관·배수펌프·케이블 포설·조명설치 등(‘14. 4)과 사일로크레인 설치(‘14. 3) 등 사일로 및 진입동굴 기전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순차적 계통별 시운전 시행(‘13. 9 ~ ‘14. 4)과 종합 시운전(‘14. 5 ~ ‘14. 6)을 거친 후 준공한다는 방침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2단계 건설사업 방식의 경우 환경공단은 천층처분 방식을 선호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지역 수용성을 감안해 지역 의견을 반영한 방식으로 결정될 것이라면서도 지역에서 천층방식에 대한 이해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고 밝혀 천층식을 우선 추진할 방침임을 짐작케 했다.

▲ 한참 공사 중인 1사일로 모습
환경공단은 이어서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에 대한 설명과 함께 공론화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이상진 사용후연료 지원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사용후핵연료는 매년 가동 중인 23기 원전에서 약 750톤씩 발생(PWR 360톤, CANDU 390톤)하며, 원전 내 저장시설에서 안전하게 저장 관리되고 있다”고 밝히고, 이에 대한 관리정책은 폐기물로 보느냐 자원으로 보느냐에 따라 처분과 재활용으로 나눠질 수 있으며, 경제·사회·정치적인 면과 에너지 안보 측면, 기술개발추이 및 국제정치·외교여건 등 다중적인 면을 고려해 국가정책이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상진 실장은 “발생원별 방사능 준위에 따른 적절한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 등 경주 방폐장의 종합관리체계 구축으로 방폐물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결정을 위한 국민적 합의 형성 과정인 공론화가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하는 것은 물론, 원전 저장시설 포화시기를 감안한 사용후핵연료 중잔 저장을 우선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